UPDATE : 2022-06-24 11:05 (금)
'해로드' 편의기능 향상판 출시…세이버 무상 보급
'해로드' 편의기능 향상판 출시…세이버 무상 보급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4.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안전 모바일 앱(App) ‘해로드(海Road)’의 최신판(해로드 5.0)을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로드’는 바다 한 가운데에서도 자신의 위치를 쉽게 전자해도에서 확인할 수 있고, 위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구조기관에 위치 정보 등을 알려줄 수 있는 앱(App)이다. 지난 2014년 8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약 7년이 지난 지금, 내려받기만 46만건을 돌파하였고, 해로드 신고 기능으로 구조한 인원이 1500명에 이르는 등 낚시, 요트.레저보트 등 해양레저 이용자가 반드시 설치하여야 하는 필수 해양안전 앱(App)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다양한 해양정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고,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나홀로 조업과 소규모로 해양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사고가 발생할 경우 주변의 도움을 얻기가 어려워지고 있어 자동신고기기와의 연동 등 기능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3월부터 해로드의 전면 개선에 착수하였고, 해상 추락 시 자동신고기능, 기상정보 제공 등 사용자 중심의 편의기능을 강화하였다. 우선, 이용자가 바다에 추락할 경우 별도의 장비인 해로드 세이버와 연계해 해경 등 구조기관에 자동으로 신고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였고, 풍향, 풍속, 파고, 수온은 물론 120개소의 조석 정보까지 해로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휴대전화 통신이 잘 터지지 않는 해역에서도 전자해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해역별 해도를 해로드에 저장하는 기능도 추가하였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해로드 최신판 배포를 계기로 자동신고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장비인 해로드 세이버 400대를 나홀로 조업 어선과 레저선박 등에 무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정준호 해양수산부 항로표지과장은 “해로드는 지난 7년 간 어업인들뿐만 아니라 해양레저활동을 하는 사람 모두가 반드시 설치하여야 하는 앱(App)으로 성장하였다.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들이 바다를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로드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