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7:25 (화)
여수광양항만공사, 아프리카 신규 원양서비스 유치
여수광양항만공사, 아프리카 신규 원양서비스 유치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1.19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등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발로 뛰는 영업마케팅을 통해 신규 원양 컨테이너 서비스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선사 머스크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주요항만을 기항하는 FEW3 서비스의 MAERSK IYO를 통해 1월 12일 광양항에 첫 기항했다.

해당 서비스는 광양항, 상해, 싱가포르 등 아시아 주요항만을 거쳐 테마, 로메, 오네, 코토노우, 왈비스베이 등 서아프리카 주요 항만을 연결하는 주 1회 정기선 컨테이너 서비스다.

공사는 이번 신규 원양서비스 개설을 통한 광양항 원양항로 연계성 강화로 연간 약 2만 TEU의 신규 물동량이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사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물동량 감소 위기 속 비대면 마케팅 강화를 통해 2021년에 동북아 5항차, 동남아 3항차, 연안 1항차 등 총 9개의 신규서비스를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날 MAERSK IYO호의 첫 기항을 축하한 공사 박성현 사장은 “전 세계 팬데믹 확산 지속에 따른 해운항만 위기로 약화된 광양항 원양네트워크 회복을 위한 기회“라며 “지역 화주들에게 다양한 해상물류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항차 유치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공사와 부두 운영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운항만물류 위기에 효과적이고 신속한 대처를 위해 현장 및 온라인 영업마케팅 강화, 주요 선·화주 매칭마케팅 추진 등 다양한 유치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공사는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통합, 스마트항만 시스템 구축, 융·복합 배후단지 개발, 완전자동화 컨테이너부두 건설 등 세계적인 수준의 항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