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1-22 09:45 (토)
BPA, 최첨단 디지털 항만 안전·보안 시스템 실증 평가…기능 강화 성과
BPA, 최첨단 디지털 항만 안전·보안 시스템 실증 평가…기능 강화 성과
  • 부산취재팀
  • 승인 2022.01.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 전경


부산항만공사(BPA)는 감천항 및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대상으로 최첨단 디지털 항만 안전·보안 시스템 '3S 보안허브 플랫폼' 실증 시험을 수행한 결과 전년대비 플랫폼의 기능을 강화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고 5일 밝혔다.

BPA와 부산대학교를 포함한 4개 기관·기업이 3년에 걸쳐 구축한 ‘3S 보안허브 플랫폼’은 부산항 인프라 및 데이터에 대한 '3S'를 강화해 항만의 보안성과 효율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개발됐다. '3S'는 보안(Securtiy), 안전(Safety), 보호(Safeguard)를 뜻한다.

플랫폼의 주요 기능은 비정상 행동 탐지, 실시간 음영지역 모니터링, 보안구역 접근제어, 데이터 신뢰성 보장 등이다. 항만 내 보안 및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플랫폼 이용자 간 안전한 데이터 교환 지원 등을 포함한다.

이번 테스트에서는 항만구역 모니터링 정확도, 데이터 수집·분석 능력을 실증했다. 그 결과 위치 추적 오차 범위를 전년 대비 10분의 1수준으로 줄이고 (전년도 100m, 금년도 10m), 모니터링 정확도를 크게 향상하는 등 플랫폼의 기능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BPA는 3S 보안허브 플랫폼을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인프라 구축 사업,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등 타 사업과 연계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플랫폼 고도화 사업을 거쳐 기능을 강화하고, 적용 범위를 부산항 전체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 “대한민국 최대의 항만인 부산항은 국가 핵심 보안시설이자 중요 시설”이라며 “신기술 개발과 도입을 통해 더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고 안전한 부산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