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1-22 09:45 (토)
산업부, 해상풍력TF 첫 회의…신안·영광 지역 16개 풍력 애로사항 점검
산업부, 해상풍력TF 첫 회의…신안·영광 지역 16개 풍력 애로사항 점검
  • 조선산업팀
  • 승인 2022.01.0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 자은도의 해상풍력발전소.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박기영 에너지차관 주재로 민관합동 '해상풍력TF 회의'를 개최하고 전남서부권의 16개 해상풍력의 사업별 애로사항 청취 및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이날 해상풍력사업을 4대 권역으로 나눠서 점검하는 전체 TF일정의 첫 번째 회의로, 전남서부권(약 3.3GW) 지역의 사업들을 점검했다.

1차회의에서는 신안·영광 지역 16개 해상풍력(7개 사업자)의 애로사항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해상풍력 사업자(약 3.3GW)들은 남동발전, SK E&S, 우리기술, 두손건설, 한화건설, 대한그린에너지, 한국풍력산업 등이다.

사업자들은 특히 Δ공동접속선로 필요성과 적기 계통접속 지원 Δ주민·어민 보상과 관련한 민관협의체 구성·운영 지원 Δ환경영향평가 등 인허가 사항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한국전력공사는 "신안 등 전남서부권 지역이 섬이 많아 육지에서의 송전선로 공사보다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관련 지자체 및 지역주민과의 지속적인 협의 등을 통해 해상풍력 사업별 준공시점에 맞춰 계통 접속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신안군은 어민보상과 관련해 토지보상법 등 관련 법령을 토대로 발전사·어민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서 원만한 협의 도출에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환경영향평가시 해상풍력이 철새 등 조류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지난해 협의기간 단축(평균 188→41일) 경험을 살려 올해에도 사전입지 진단(컨설팅), 절차 합리화, 소통 강화 등 신속하고 합리적인 평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해상풍력의 본격적인 보급 확산을 위해 산업기여도 등을 감안한 추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 부여, 풍력 입찰시장 개설, 해양입지컨설팅 제공 등의 제도적인 노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기영 에너지차관은 "국내 대규모 해상풍력을 추진하는 것이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애로사항이 존재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경청해 한시라도 빨리 해결해 나가는 것이 정부 및 공공기관이 가진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과정에서 해당 지역의 주민·어민 등 실질적 이해당사자의 의견도 적극 반영되도록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산업부는 나머지 3개 권역에 대해서도 해상풍력 점검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날 전남서부권을 시작으로 격주로 전남동부권(고흥·여수·완도 등), 동남권(부산·울산·경남), 중부권(인천·충남·전북) 권역별 TF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2차 회의부터는 TF일원들이 해상풍력이 추진 중인 지역으로 직접 가서, 사업자 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목소리까지도 청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