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1-22 09:45 (토)
올해 친환경선박 정책 수립…3838억원 투입키로
올해 친환경선박 정책 수립…3838억원 투입키로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1.0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추진 유람선
전기추진 유람선

 

해양수산부는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021~2030)’에 따라 ‘2022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1월 3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친환경선박의 개발과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을 수립하였고, 이에 근거해 2022년에 추진할 세부적인 친환경선박 보급계획을 마련하였으며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공공기관은 약 3838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먼저 지난해보다 1713억원 증가한 3077억원의 예산으로 공공선박 47척을 친환경선박으로 건조하고 30척에 친환경설비를 설치하여 공공부문에서 친환경선박 도입을 선제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민간의 친환경선박 전환지원도 확대한다. 내항선박에 대한 보조율을 선가의 최대 20%에서 30%로 상향하였고, 지원대상 선박도 102척에서 398척으로 확대하였다. 이에 따라 지난해보다 196억원 증가한 52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총 21척의 친환경선박 신규 건조를 지원하고, 377척의 선박에 친환경설비 장착을 지원한다.

아울러, LNG, 전기 등 친환경연료 공급을 위한 인프라도 확충한다. 우선, LNG선박이 확대되는 추세에 맞춰 원활한 연료공급을 위해 연료공급 전용선박을 건조하고 관련 기술도 실증한다. 우리 업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신소재(고망간강) 화물창(용량 7500m3)을 장착한 한국형 LNG 벙커링 전용선박(1척)을 2022년 말까지 건조한다. 또한, 전기추진선 확산을 위해 이동‧교체식 전원공급시스템을 개발하고, 전기와 디젤엔진을 동시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관공선에 전기를 충전할 수 있도록 목포 북항에 육상전원공급설비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친환경선박 세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국내 신기술 사업화와 국제표준화를 지원한다. ’국가 친환경 인증‘을 선박뿐 아니라 개별 기자재도 받을 수 있도록 인증대상을 확대하며, 국가 100대 친환경 기술 중 유망기술 시험, 검사 및 안전기준을 우선 마련하여 상용화 및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선박 종사자에 대한 훈련을 위해 가상현실(VR)기술을 접목한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소형 수소추진선박의 안전한 운항환경을 만들기 위해 육상 디지털 관제시스템 기술개발에도 착수한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2021년 시행계획을 수립하며 기본계획 이행을 위한 초석을 잘 다진 덕분에, 이번 2022년 시행계획에서는 더 많은 예산과 다양한 사업들을 담을 수 있었다”며, “초기에 꼼꼼한 시행계획 수립과 점검을 통해 향후 10년간 국가 기본계획에 따른 중장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22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과 친환경선박 민간 지원사업의 상세내용 및 일정 등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의 공지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