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03 16:24 (금)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총 1억4600만B 저장능력 확보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총 1억4600만B 저장능력 확보
  • 항만산업팀
  • 승인 2021.11.2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19일 오전 11시 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울산 석유 비축기지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박기영 산업부 제2차관을 비롯해 이채익 의원(울산 납구갑),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 울산광역시 부시장, 석유공사 사장 및 비축건설 관련 기업 임·직원(SK 에코플랜트, 삼안 등) 등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울산비축기지 지하공동 준공(’16~‘21년, 1030만B)을 기념하여 개최하며, 지난 1980년부터 추진해 온 정부 석유비축기지 건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데에 무엇보다 큰 의미가 있다.

정부는 70년대 두 차례의 석유파동 이후 1980년부터 석유비축계획에 의거하여(현 4차(‘14~’25년))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울산 비축기지 준공으로 전국 9개 비축기지, 총 1억4600만B 규모의 저장능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아울러, 현재 정부 비축유는 총 9700만B 규모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산출할 경우, 추가적인 외부 석유도입 없이도 106일 가량을 지속할 수 있는 규모에 해당한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서는 그간 비축기지 건설에 큰 공로가 있는 석유공사 손준택 차장을 비롯한 총 8명에게 산업부 장관 및 석유공사 사장 표창이 수여되며, 시공업체인 SK 에코플랜트(주), 설계·감리업체인 ㈜삼안, 벽산 엔지니어링, 터널굴착공사, 기계설비공사 협력업체인 ㈜동아지질, ㈜유벡에는 각각 감사패가 수여된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이날 치사를 통해 “최근 3년만에 국제유가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에너지수급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시기에  에너지 자원을 직접 비축할 수 있는 석유저장시설은 무엇보다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언급하는 동시에, “최근 요소수 등 원자재에 대한 수급불안정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주요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을 면밀히 분석하고, 비축품목 확대, 수입국 다변화 지원 등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