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03 16:24 (금)
박형준 "해양수산부 북항 트램 사업비 전가에 실망"
박형준 "해양수산부 북항 트램 사업비 전가에 실망"
  • 부산취재팀
  • 승인 2021.10.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북항 재개발 조감도.


해양수산부가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 중 일부 트램 사업비 지원을 제외한 것을 두고 부산시가 유감을 표하며 원안대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5일 해수부의 공고는 이전보다 후퇴한 것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실망과 우려를 안겨줬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해수부가 일부 트램 사업비를 시민에게 부담시키고, 북항 문화공원 내 유일한 복합문화시설과 해양레저시설의 건립비가 총사업비에서 제외돼 여가공간 확보 약속도 지켜지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떠한 이유에서도 시민과 약속한 대로 2020년 12월 북항재개발 사업계획은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해수부 변경안대로 북항 재개발이 진행된다면 지금까지 시민들이 기대해왔던 것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수부 감사 기간 때 장관이 시민에게 약속한 대로 트램 사업과 공공콘텐츠 9개가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며 "트램은 북항 재개발 단지 내 핵심 교통기반 시설이므로 부산항만공사가 사업비 전액을 총사업비에 반영해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서울 위례선 트램은 사업 시행자인 LH와 SH가 건설비용 전액을 부담하고 있고, 양산 사송지구도 지방비 분담분 40%를 사업시행자인 LH가 부담하도록 협상을 진행 중이다. 자치단체에서 차량 구입비만 별도 부담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018년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 간 공동협약으로 맺은 오페라하우스 공동건립안도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북항 재개발 정상 추진을 위해 '북항재개발 성공적 추진을 위한 부산시-해수부 협의회' 구성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