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27 05:31 (토)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9개 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프로젝트 시행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9개 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프로젝트 시행
  • 부산취재팀
  • 승인 2021.10.1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활용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과 온라인 프로모션을 추진한다고 10월 19일 밝혔다.

9개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가나다順) 등이다.

BEF(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조성하는 기금(2018년부터 5년간 50억원)으로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 위탁운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등의 판로개척과 매출확대 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크라우드 펀딩은 사회적경제기업 등이 판매 목표금액과 참여 목표인원을 달성하면 BEF에서 매칭투자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펀딩에는 사회적경제기업뿐 아니라 소셜벤처도 참여해 ‘달달한 산복여행’, ‘앙금플라워 떡케이크’, ‘비단에 그리는 우리그림 클래스’, ‘치매예방 홈키트’ 등 특색 있는 19개 아이템을 11월 14일(일)까지 선보인다.

펀딩에는 펀딩 플랫폼(오마이컴퍼니, www.ohmycompany.com)에서 ‘BEF’를 검색하거나, ‘사회적기업연구원’ 배너를 클릭하면 참여 가능하다.

크라우드 펀딩과 함께 BEF에서 이미 지원한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확대를 위해 부산사회적경제 통합쇼핑몰(www.bsshop.co.kr)에 ‘BEF 특별관’을 열고, 신규가입 및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프로모션은 총 2차에 걸쳐 진행되며 1차(10.18~11.7)에는 22개 기업이 참여하고, 2차(11.29~12.26)에는 40여개로 확대될 예정이다.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부산의 사회적경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이 참여해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BEF를 활용하여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9개 공공기관은 2018년부터 4년간 BEF 금융지원 사업을 통해 97개 기업에 23.6억원을 지원했으며, 2018년부터 2020년 3년간 124개 신규 일자리 창출 및 29억원 매출액 증가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