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보안의식 해이"…해경 드론 10대 중 4대가 중국산
"보안의식 해이"…해경 드론 10대 중 4대가 중국산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10.1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산 드론사용하는 해경


해양경찰청이 해킹 등 보안 위험이 높은 중국산 드론을 구매해 운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해경은 총 59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중 중국산이 23대(39%), 국산 드론이 33대로 전체 56%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해경은 연안해역 관리와 해양순찰 등에 드론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장착된 위성항법장치(GPS) 등이 해킹되면 국내 주요 항만, 발전 및 정유시설 등 국가중요시설에 대한 정보의 노출 위험이 있어 안보에 큰 위험이 될 수 있다.

중국은 2017년부터 국가정보법을 시행하고 있는데 미국과 일본은 국가안보와 자국기술 보호를 위해 사실상 중국산 드론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미국 국토안보부(DHS)는 최근 외국 업체가 판매하는 드론을 사용할 경우 사용자 개인 또는 조직의 정보가 수집·유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서도 경찰청은 보안성을 고려해 운용 중인 드론 76대를 모두 국내업체 제품으로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해상치안 등을 책임지는 해경의 보안 의식이 안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태흠 의원은 "해경이 보안에 취약한 중국산 드론을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다"며 "국내 주요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해경과 같은 기관들은 국산 드론을 필수적으로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홍희 해경청장은 "현재 해경 드론은 교육용으로 사용하거나 현장에서도 15분 내외로 사용하고 있어 보안에 문제가 없고, 해킹은 쉽지 않다고 보고를 받았다"면서도 "앞으로 추가 구매될 드론은 국내산을 사용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