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해경 VTS 소프트웨어 제각각"…비상 상황 발생 시 호환 어려워
"해경 VTS 소프트웨어 제각각"…비상 상황 발생 시 호환 어려워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10.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양경찰청, 부산항만공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3


선박교통관제시스템(VTS) 제조 회사가 달라 각 연안과 항만에 운영 중인 VTS 소프트웨어가 상호 호환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VTS(선박교통관제시스템)는 선박 교통 안전 증진과 해양환경과 해양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선박의 위치를 탐지하고 선박과 통신할 수 있는 설비를 말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현재 운영중인 VTS에 도입된 소프트웨어가 각각 다른 제조사의 소프트웨어를 구매했고, 제조사마다 원천 기술을 공개하지 않아 상호 호환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해경청에 따르면 현재 20개의 연안 항만 VTS에 4개 제조사의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어 데이터를 수집하는 통신체계가 서로 달라 호환이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은 "VTS 시스템의 관제데이터 수집에 대한 통신방식 표준화가 신속하게 진행 돼야 한다"며 "VTS의 사업 목적에 맞춰 처음부터 동일한 소프트웨어가 도입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1993년을 시작으로 VTS가 도입된지 30년이 지난 2023년에야 통신방식 표준화를 진행한다는게 아쉽다"며 "VTS 사업은 처음부터 장기사업으로 판단해 호환성을 염두하고 사업을 진행했어야 했다"며 "이 문제점은 처음부터 예측 가능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김홍희 청장은 "VTS는 2014년 해양수산부에서 인수인계가 됐다"며 "현재 관제데이터 통신방식을 표준화를 진행 중에 있고, VTS연계를 위해 '클라우드VTS' 차세대 통합 플랫폼 기술을 개발(R&D)이 2023년 마무리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