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해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책 마련 나서…TF 구성
해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책 마련 나서…TF 구성
  • 해양환경팀
  • 승인 2021.10.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해군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할 경우 2~3년 내에 한반도 주변 해역에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그 대책 마련에 나섰다.

13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해군으로부터 받은 '방사능 오염수가 해군 임무 수행에 미치는 영향' 연구보고서 및 요약서에 따르면 해군은 지난 5월부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비계획을 세우고 있다.

해군은 현재 우리 함정에 설치돼 있는 역삼투 방식의 조수기(바닷물에서 염분과 불순물 등을 걸러내 청수(맑은 물)을 생산하는 장치. 이렇게 만들어진 청수는 함정 내에서 식수와 생활용수·냉각수 등으로 쓰인다)로는 방사성 물질을 걸러낼 수 없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해군은 "(오염수 유입으로) 함정에서 조수기 사용을 중단할 경우 청수 사용량이 제한돼 훈련 일수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절수시 5~10여일 정도만 청수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


해군은 방사능 오염수 유입으로 조수기 사용이 불가능할 경우 군수지원함을 통해 함정들을 지원한다는 계획이지만 '작전능력 감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이와 관련 해군은 "(수립 중인) 대비계획에 따라 향후 피폭량 측정과 방사능 대비 장비·물자 등을 점차 확보할 예정"이라며 "또 방사능 전문 기관(원자력안전위원회·국군화생방사령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대비 계획을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방사능 오염 물질 확산 대비태세를 해군뿐 아니라 육군, 공군, 해병대도 갖춰야 할 시점"이라며 "군뿐 아니라 정부 역시 관련 부처가 지속적으로 합동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현재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를 희석 처리해 바다에 버리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