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마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 직원 1명 확진…직원 20명 선제검사
마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 직원 1명 확진…직원 20명 선제검사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10.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청사 전경.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경남 창원시 정부경남지방합동청사 근무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마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 직원인 A씨는 전날 배우자의 의심증상으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9시쯤 확진이 확인됐다. A씨는 6일 오후 6시부터 7일 오전 9시까지 근무했고 8일에는 연가였다.

경남청사관리소는 확진자 통보 즉시 사무실 등 공용공간을 긴급 소독했다. 확진자 소속 기관의 전 직원 20명은 선제 검사를 받고 자택에 대기하도록 했다. 역학조사 결과 밀접접촉자는 1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입주기관에는 확진자 발생 상황을 긴급 전파하고 개인 방역수칙 등을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