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수출입銀, 그리스서 韓조선 수주 위한 금융마케팅
수출입銀, 그리스서 韓조선 수주 위한 금융마케팅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10.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이 지난 8일(현지 시간) 한국 조선사의 수주 확대를 위해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Angelicoussis) 본사를 방문해 회장 마리아 안젤리쿠시스(Maria Angelicoussis, 사진 오른쪽)와 한국조선사에 대규모 선박 발주시 수은이 선주 금융을 제공하는 ‘금융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한국 조선사의 수주 확대를 위해 세계 최대 해운강국 그리스 현지에서 해외 선주금융 마케팅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아테네에 있는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Angelicoussis)그룹 본사에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Maria Angelicoussis) 회장을 만나 안젤리쿠시스가 향후 한국 조선사에 대규모 선박 발주시 수은이 선주금융을 제공하는 내용의 ‘금융 협약서’에 서명했다.

두 기관이 맺은 이번 협약서에는 향후 3년간 안젤리쿠시스가 발주하는 친환경선박(이종연료, 암모니아 추진선 등)을 한국 조선사가 수주하면 수은이 금융을 제공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리스는 세계 최대 해운강국으로, EU(유럽연합) 전체 선박의 약 50%, 세계 선박의 약 20%를 소유하고 있다. 현재 한국 조선사 전체 수주잔액(661억달러)의 약 20%(129억달러)가 그리스가 발주한 물량이다.

특히 다수의 그리스 선사가 오는 11월 카타르 국영석유공사(QP)의 LNG 운송선사 입찰 프로젝트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돼 수은의 이번 금융지원 의향 표명이 한국 조선사의 수주 확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카타르 QP는 최대 100척의 LNG선 발주를 조만간 순차적으로 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금액 기준으론 총 23조원에 달한다.

방 행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그리스 안젤리쿠시스그룹은 수은과 한국 조선사의 중요한 파트너다”면서 “안젤리쿠시스그룹과 향후 협력관계를 보다 강화하는 동시에 수은의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해 우리 조선사들의 수주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방 행장은 그리스 정부청사에서 야니스 플라키오타키스(Giannis Plakiotakis) 해양부 장관과도 만나 두 나라간 해운·조선 네트워크 강화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9일(현지 시간)에는 니콜라스 마르티노스(Nikolas Martinos) 그리스 선주협회 부회장을 만나 최근 전세계 선박 발주동향 등을 논의하고, 한국 조선사에 대한 협회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