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292명 숨진 위도 서해훼리호 사고 제28주기 합동 위령제
292명 숨진 위도 서해훼리호 사고 제28주기 합동 위령제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10.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부안군 위도 위령탑보존회(회장 신명)는 10일 위도면에서 '서해훼리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넋을 기리는 제28주기 서해훼리호 참사 추모 위령제를 거행했다. 권익현 군수가 추모사를 하고 있다.


전북 부안군 위도 위령탑보존회(회장 신명)는 10일 위도면에서 '서해훼리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넋을 기리는 제28주기 서해훼리호 참사 추모 위령제를 거행했다.

이날 추모위령제는 유가족을 비롯한 권익현 부안군수, 부안군의회 의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부안군은 올해 군비 4000만원을 들여 28년된 안내판 등 노후시설을 재정비하고, 위령탑까지 진입로를 개선해 유족과 참배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

서해훼리호 침몰참사는 지난 1993년 10월10일 오전 9시 30분 승객을 태운 서해훼리호가 위도 파장금항에서 격포항으로 향하던 중 높은 파도와 거친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회항하려다가 중심을 잃고 침몰한 비극적인 사고이다.

 

 

 

 

 

 

 

전북 부안군 위도 위령탑보존회(회장 신명)는 10일 위도면에서 '서해훼리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넋을 기리는 제28주기 서해훼리호 참사 추모 위령제를 거행했다. 권익현 군수와 신명 위령탑 보존회장이 위령탑에 세겨진 희생자들의 이름이 보며 추모하고 있다.

 

 


이 사고로 58명의 위도면 주민을 포함한 탑승객 292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를 추모하기 위해 1995년에 사고해역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는 진리 연못 끝에 위령탑을 건립해 매년 10월10일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하며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신명 위도 위령탑보존회장은 “올해로 28번째 위령제를 거행하고 있지만 아직도 생생한 그날의 아픈 기억을 지울 수가 없다”며 “코로나 19상황으로 위령제가 다소 약소하게 치러지고 있지만 그날의 참사에 대한 교훈을 다음 세대에 알리기 위해 매년 엄숙한 마음으로 위령제를 거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익현 군수는 "위도 서해훼리호 사건은 우리 모두의 아픔이자 슬픔이다"며 "모두에게 평생 상처로 남은 대형 참사가 부안에서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가 행복하고 안전한 부안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