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국내 선박 수주 13년 만에 최고…동남권 지역경제 재도약 기대
국내 선박 수주 13년 만에 최고…동남권 지역경제 재도약 기대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10.0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선이 화물을 선적하고 있다. 2021.10.1


올해 국내 선박 수주량은 2008년 이후 13년 만에 최고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내년에도 수주 호조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조선업 반등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남권 지역경제가 재도약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BNK경제연구원이 7일 발표한 ‘조선산업 동향과 지역경제 시사점’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 국내 수주량은 전년 동기 대비 405.2% 증가한 1366만CGT(표준선환산톤수)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기준 2008년(1668만CGT) 이후 13년 만에 최고 수주실적이다.

이에 따라 한국의 수주점유율은 42.2%까지 상승하면서 1위인 중국(44.9%)과 격차는 크지 않은 반면 3위인 일본(9.6%)과의 격차는 더 확대됐다. 특히 월별 기준으로는 올해 5월 이후 4개월 연속 전세계 수주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수주 호조에도 불구하고 조선사 실적은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 조선 3사의 상반기 영업이익 합계는 2조9948억원 적자로 지난해(–1886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확대됐다. 동남권 중형조선 3사도 전년도 같은 기간에 332억원 흑자에서 올해 640억원 적자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와 같은 수익성 악화가 선박가격의 20~25%를 차지하는 후판가격 급등에서 상당부분 기인하는 것으로 봤다. 국내 후판 유통가격은 지난해 말 톤당 70만원 수준이었으나 중국 철강재 수출제한 정책 등의 영향으로 올해 7월 말에는 톤당 130만원까지 상승했다.

조선사 부진의 영향으로 동남권 조선기자재업체의 실적도 하락했다. 지역 18개 상장 기자재업체 중 94.4%에 해당하는 17개사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감소하거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 비중도 38.8%(7개사)로 전체의 1/3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내년 동남권 조선업계는 글로벌 교역 증가, 환경규제 강화 등에 힘입어 양호한 수주실적을 이어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유가 상승, 개방형 스크러버 이용규제 확산 등도 수주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조선업 반등은 고용, 부가가치 창출 등 파급효과 외에도 철강, 금속, 화학 등 후방산업 개선 등을 통해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동남권 조선업의 연평균 지역경제 성장기여도는 2001~2008년 중 0.9%p에 달했으나 2011~2019년 중에는 마이너스(-0.4%p)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동남권 조선업계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LNG 등 저탄소선박 시장에 대한 점유율 확대로 수익성을 높이고 안정적 성장구조를 마련하는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장기적 관점에서 암모니아, 수소 등을 사용하는 무탄소선박 시장의 점유율 확보를 위한 기술혁신에도 관심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정영두 BNK경제연구원장은 “조선업황이 회복의 기회를 맞으면서 동남권 경제도 재도약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지역 조선사들이 차세대 친환경 선박시장에서 기술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