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해경 최초 잠수기능장 탄생…주인공은 중특단 박재형 경장
해경 최초 잠수기능장 탄생…주인공은 중특단 박재형 경장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09.2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해양특수구조단(단장 김환경)은 교육훈련팀에서 표면공급잠수(SSDS) 교관으로 근무 중인 박재형 경장이 전국에서 9번째, 해양경찰에서는 최초로 잠수분야 최고수준의 국가기술자격인 '잠수기능장' 시험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잠수기능장은 산업잠수 분야에서 최상급 숙련기술을 가지고 현장에서 작업관리, 인력의 지도 및 감독, 현장훈련, 경영자와 기능 인력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주는 현장관리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직무로 최고 수준의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갖춘 전문가에게 부여하며, 잠수 관련 국가기술자격으로는 국내 최고등급의 자격증이다.
 
박재형 경장은 해군 해난구조전대(SSU) 부사관으로 15년간 근무 후, 지난 2017년 해양경찰 특임 구조대원으로 입직하여 2019년 11월 통영 한산도 인근 해상 어선 충돌 사고 승선원 12명 전원 구조, 2020년 10월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중학생 미출수자 2명 구조 등 해양재난 현장 최일선에서 활약하였으며, 현재는 특성화 심해잠수와 구조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중앙해양특수구조단 교육훈련팀에서 잠수구조분야 표면공급잠수(SSDS) 교관으로 근무 중이다.
 
이번 박 경장의 잠수기능장 시험 합격은 심해잠수 이론과 현장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자기개발에 매진하여 얻은 성과로, 해양구조 전문가로서 해양경찰의 잠수구조 역량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었다.

박 경장은 “앞으로도 중앙해양특수구조단의 최첨단 심해잠수 훈련 시설을 통해 정예의 구조대원을 양성하고, 국민의 안전과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