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배우 박진희 반려해변 홍보대사 위촉
배우 박진희 반려해변 홍보대사 위촉
  • 해양환경팀
  • 승인 2021.09.27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열려

 

해양수산부는 9월 15일을 전후로 충남 서천군 춘장대해수욕장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제21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가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환경부와 공동으로 9월 셋째 주(9. 13.∼19.)를 집중 정화주간으로 정해 전국의 연안, 하천·하구 및 댐 등의 쓰레기를 수거하였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며,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 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해양쓰레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해양보전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2001년부터 행사를 개최해 왔다.

21회째를 맞은 올해 행사는 9월 15일을 전후로 본 행사와 지역행사로 나뉘어 진행되었는데, 본 행사는 15일 오후 2시 충남 서천군 춘장대해수욕장에서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 노박래 서천군수,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현장 참석자는 5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화상회의 플랫폼과 해양수산부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하였다. 지역행사는 이를 전후로 9월 13일부터 17일까지 각 지방해양수산청 등이 주관하여 진행하였다.

본 행사에서는 그간 해양정화활동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과 해양쓰레기 관리 우수지자체에 대한 시상식 등이 진행되었다. 유공자는 강윤향 ㈜해양기술이앤지 전무이사 등 21명 최우수지자체는 충남 서천군, 우수지자체는 충남 태안군, 제주시, 전북 고창군 등이다.

올해 해양쓰레기 관리 최우수 지자체로는 ‘충남 서천군’이 선정되었다. 서천군은 지난해 해양쓰레기 관리를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국비 대비 지방비 예산을 1.4배 이상 확보하여 국비 지원사업 외에 지자체 개별사업을 대폭 확대하였다. 이를 통해 하천쓰레기의 해양 유입을 막는 차단막을 하천에 설치하고, 지자체 최초로 해양쓰레기를 생활쓰레기 처리시설에 반입하여 처리하는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올해 행사에서는 배우 박진희 씨를 반려해변 홍보대사로 임명하는 위촉식과 인천·충남·경남지역의 7개 기업·단체가 참여하는 반려해변 입양식, 한국중부발전의 반려해변인 춘장대 해수욕장 내 입간판 제막식도 진행되었다. 7개 기업·단체는 CJ제일제당(마시안해변), 한국중부발전(춘장대해변), 베르상스퍼시픽(송석해변), 한솔제지(송림해변), 파이코일바이오텍코리아(선도리해변), 서천군 지속가능지역재단(비인해변),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통영 안정리 주변 해변) 등이다.

배우 박진희 씨는 평소 환경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환경보호에 앞장서 왔는데, 이러한 행보가 반려해변 프로그램의 취지와 부합하여 이번에 반려해변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었다.

반려해변은 시민들이 특정 해변을 가꾸고 돌보는 민간참여형 해변관리 프로그램으로서, 지난해 제주도 지역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는 인천·충남·경남지역에서 시행되고 있고, 2023년까지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육지면적의 5배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해양관할권 면적을 고려했을 때,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라며, “생활 속 작은 실천이 해양쓰레기 저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도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바다에 쓰레기 버리지 않기 등으로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